책과나무

HOME도서정보새로 나온 책

도서정보

새로 나온 책

  • 책자이미지
  • 임신부터 준비하느 초보맘 모유수유

    • 저자
      최순아
      페이지
      268 p p
      판형
      172*225 mm
      정가
      16000원원
    • 출간일
      2020-12-15
      ISBN
      979-11-5776-977-3
      분류
      어린이/청소년/실용
      출판사
      책과나무
    • 판매처
      • 교보문고
      • 교보문고
      • 교보문고
      • 교보문고
책 소개

엄마와 아기가 모두 건강하고 행복한 모유수유를 위한 완벽 가이드!
임신 때부터 알아 두면 좋은 모유수유 준비부터 수유 자세와 수유 요령, 단유에 이르기까지 월령별 모유 육아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 젖양이 적거나 너무 많을 때, 직수를 거부하거나 체중이 늘지 않는 아기, 이른둥이 모유수유, 영아산통과 아기의 배앓이를 달래 주는 방법, 아기와 소통하기 등 모유수유 육아를 하며 겪을 수 있는 여러 가지 문제점을 알기 쉽게 다루었다.
인생에서 가장 기쁜 순간 중 하나를 보내야 하는 시기가 모유수유로 인한 스트레스로 얼룩져 가는 엄마들에게 이 책은 마른땅에 단비와 같은 가이드북이 될 것이다.

...
저자 소개

간호사·국제모유수유전문가.
샘여성병원 신생아실 수간호사로 10년 5개월 근무하며 모유수유로 고생하는 산모들을 돕기 위해 미국국제모유수유 전문가, 일본 통곡식 무통 유방관리 전문가 자격을 취득했다.
2011년부터 최순아의통곡모유수유클리닉을 운영 중이며 현재 서울시와 경기권 여러 보건소 출산준비교실 강사로 활동 중이다. 광명시 아이와 맘 편한 도시 만들기 출산분과 위촉위원으로 활동 중이며 맑은샘 태교연구소 태교지도사과정 협력교수, 새중앙교회 성품태교 모유수유강사, 산후관리사 교육센터 전임강사, 출산준비산모교실 인기 강사로 완모를 꿈꾸는 많은 엄마들을 만나고 있다.

...
목차

인사말

PART 1 모유 수유 준비는 출산 전부터
맛있는 젖은 무엇으로 만들어질까?
출산 전 유방 관리를 받아야 하는 이유

PART 2 모유 수유는 왜 해야 하나?
아기에게 주는 최고의 선물, 모유
모유 수유, 엄마에게도 중요하다
모유 수유가 사회·경제에 미치는 장점

PART 3 완모를 꿈꾸는 엄마들
완모를 위해 기본적으로 알아야 할 것들
유방의 구조와 상태
유방 마사지가 필요한 이유
유두와 유륜의 관리
[원장님, 궁금해요] 젖이 만들어져 나오기까지?
젖양이 많아지게 하려면?

PART 4 출산 후 모유 육아 실천
모아 애착: 아기와 친해지기
모유 수유의 시작은 모자 동실부터
첫 수유! 첫 단추를 잘 끼우자
모유 수유의 원칙
모유 수유 중 음식 관리
완모의 열쇠, 수유 텀
[원장님, 궁금해요] 과연 우리 아기는 잘 먹고 있을까?

PART 5 모유 수유 용어
초유
이행유
성숙유
사출
최유 감각: 젖 도는 느낌
유두 혼동
[원장님, 궁금해요] 유축기, 사용할까 말까?

PART 6 본격! 모유 수유
모유 수유를 위한 준비
수유하기 전 체크 사항
나에게 맞는 수유 자세 찾기
수유 자세에서 가장 중요한 3가지
수유 요령
수유 후 트림시키기
[원장님, 궁금해요] 참젖? 물젖?
아기가 변을 너무 자주 본다면?
착유, 어떻게 하는 게 좋을까?

PART 7 월령별 모유 육아
태어나서부터 1개월까지
출생 후 2∼3개월
출생 후 3∼4 개월
출생 후 4∼6 개월
출생 후 6∼9개월
9개월에서 걷게 될 때까지
단유, 건강한 젖떼기

PART 8 여러 가지 수유 문제
체중이 늘지 않아요
먹다 말고 자꾸 자요
신생아 황달
젖양이 너무 많아요
젖양이 너무 적어요
먹지 않고 보채는 아기
설소대 단축증
이른둥이(미숙아) 모유 수유
영아 산통(배앓이)
우는 아기 달래기
[원장님, 궁금해요] 탈수열, 어떻게 예방할까?

PART 9 엄마를 힘들게 하는 유방 트러블
초기 울혈(젖몸살)
유두 상처와 유두 통증
유선염
유구염(유두백반)
이스트 감염
레이노드 증후군

PART 10 아기의 성장과 모유 수유
신생아의 성장과 발달
신생아의 모유 수유
6∼12개월 아기의 신체 성장 발달
생후 6개월 이후, 이유식 시작하기
24개월까지의 치아 관리

PART 11 워킹 맘의 모유 수유
복직 전 준비
워킹 맘의 모유 수유 6가지 원칙
모유의 보관과 착유법

PART 12 아기와 소통하기
아기의 언어, 베이비 사인
성장 발달에 도움을 주는 베이비 마사지
아기와 함께하는 즐거운 목욕

맺는말
참고 문헌

모유 수유 성공을 위한 로드맵

...
본문 소개

아기가 태어나자마자 아기 입으로 들어가는 첫 번째 음식, 모유. 어떻게 하면 편안하고 행복한 식사를 할 수 있을까요? 맞습니다. 음식이 맛있어야 하지요. 모유 수유도 마찬가지입니다. 수유를 하려면 먼저 맛있는 젖을 만들어야 합니다. 그렇다면 맛있는 젖은 어떻게, 무엇으로 만들어질까요? (20쪽)

 

엄마와 아기가 건강하고 행복한, 성공적인 모유육아를 위해 꼭 지켜 줘야 하는 것이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수유 텀을 지켜 주는 것입니다. 배앓이 하는 아기들을 보면 고개를 이리저리 돌리면서 입을 크게 벌리고 울기 때문에 마치 배고픈 것처럼 보일 수도 있습니다. 아기가 말 좀 해 보겠다는데 젖을 물린다면, ‘입 다물고 이거나 먹고 있어!’라는 식의 과오를 범하게 되는 것입니다. (80쪽)

 

젖을 줄 때 너무 울고 분유병을 줘 봐도 울고, 비몽사몽간에만 겨우 빠는 아기에 대한 상담이 참으로 많습니다. 이런 상황이 되면 엄마들은 패닉 상태가 되어 어찌할 바를 몰라 합니다. 당황하지 말고 이렇게 해 보세요. (171쪽)

 

초기 울혈 관리를 잘해야 합니다. 정말 중요한 것은 아픈 마사지는 거절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가슴은 단단해질 대로 단단해져서 살짝만 만져도 아프고, 이리 돌아누워도 아프고, 저리 돌아누워도 아프고, 가만히 있어도 아픈데 이것을 풀어 보고자 뜨거운 수건을 올려 주무른다면 너무 아파 ‘악∼’ 소리가 나게 됩니다. 초기 울혈일 때는 다음 세 가지를 기억하세요. (189~190쪽)

 

처음 딱 1개월 신생아 모유수유가 젖 먹이는 기간을 결정합니다. 어려웠던 한 달을 보내고 4개월 이내에 단유를 한 경우 모유수유는 힘든 기억으로 남지만, 이 시기를 잘 견뎌 내어 1년 이상 완모를 한 경우 단유가 아쉬울 정도로 행복한 기억으로 남게 됩니다.

모유수유는 아기에게 본능이지만 훈련이 필요하고, 엄마에게는 교육이 필요합니다. 책에 있는 내용들이 모유수유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엄마들에게 참 교육이 되어 아기와 엄마가 모두 건강하고 행복한 모유수유를 하기를 기도합니다. (266쪽)

...
출판사 리뷰

“완모를 꿈꾸는 엄마들을 위해 국제모유수유전문가가 전하는
건강한 모유수유, 행복한 모유육아를 위한 완벽 가이드”

아기를 낳으면 모유수유는 당연히 저절로 되는 줄 알았다. 그러나 막상 모유수유를 해 보니 모유는 자연의 산물이 아닌 듯하다. 생각지도 않은 젖몸살을 겪게 되고, 잘못된 수유 자세로 인하여 유두의 상처와 통증이 찾아왔다. 모유수유에 대한 좌절을 느끼는 와중에 아기의 젖 거부까지!
이 책은 20년가량을 산모와 신생아의 가장 가까운 곳에서 이러한 고통을 겪는 엄마들을 아주 많이 만난 저자가 신생아실 수간호사로 10년 넘게 근무하면서 축적된 전문 지식과 모유수유클리닉을 10년 가까이 운영하면서 경험했던 노하우를 토대로 집필한 책이다. 임신 때부터 알아두면 좋은 모유수유 준비부터 수유 자세와 수유 요령, 단유에 이르기까지 월령별 모유육아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
엄마가 되는 것을 배우고 익혀 나가는 시간 동안 건강하고 행복한 모유수유를 위해 엄마는 무엇을 알고 준비해야 되는지 알아보자. 그리고 초유에서 성숙유에 이르기까지 아기의 월령에 따라 성분이 조성되는 모유에 대해 살펴보고, 편안한 모유수유를 하기 위한 기본 수칙들을 습득하자. 신생아부터 생후 6개월 이유식을 시작하는 시기까지, 아기와 엄마가 모두 행복한 모유육아를 지속하기 위한 전략이 이 책에 모두 담겨 있다.
모유수유는 엄마와 아기의 긍정적인 관계를 형성할 뿐 아니라 심리적으로는 엄마가 되어 가는 것을 더욱 크게 체험하게 하는 계기가 되고, 신체적으로는 산후에 건강을 빠르게 회복하는 데 도움이 된다. 이 책을 통해 모유수유의 진정한 의미를 알아보고, 건강하고 행복한 모유수유·모유육아를 해 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


...